(2020.09.18) 文 “남북 대화 희망 포기않을 것”…내일 9·19선언 2주년
 
 
 
 
 
 
 
[앵커]

내일(19일)은 남북 두 정상이 평양에서 전쟁 없는 한반도를 선언했던 9.19 공동선언 2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대화와 만남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다는 2년 전 평양에서의 다짐.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수십년 세월 지속되어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하였으며..."]

[문재인 대통령 : "북녘 동포 여러분, 남녘의 국민 여러분, 해외 동포 여러분!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되었습니다."]

사실상 남북 간의 불가침 합의이자, 종전 선언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기대를 모았습니다.

육해공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한다는 내용을 담은 군사 분야 합의서까지 마련됐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관계는 교착상태에 빠졌습니다.

석달 전 문 대통령은 6.15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6월15일/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8천만 겨레 앞에서 했던 한반도 평화의 약속을 뒤로 돌릴 수는 없습니다."]

바로 다음날 북한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공식적인 남북 대화는 끊겼습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박지원 전 의원을 국정원장에 임명하고 외교안보라인을 개편하면서 관계 회복 의지를 보였습니다.

내일로 다가온 9.19 공동선언 2주년, 문 대통령은 다시금 북한에 평화의 한반도를 위해 나아가자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간으로 오는 23일 유엔 총회에서 온라인으로 기조 연설을 합니다.

남북 관계의 교착을 풀고 제재 완화 등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 낼 실행력 있는 제안을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