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응답 없는 北
 
 
 
 
 
[앵커]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은 오늘(19일)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란다”며 대화 재개의 의지를 내비쳤지만, 북한은 오늘도 침묵했습니다.

북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이후 남북 관계도 경색 국면이 이어지고 있는데, ​북한의 속내는 뭘까요?

김경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2년 전 ‘전쟁 없는 한반도’를 약속한 남북 정상은 백두산에서 아리랑을 함께 부르며 역사적인 만남을 마무리했습니다.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이후 DMZ 내 감시 초소 철거와,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공동 유해 발굴 등, 9.19 군사합의 이행이 속도감 있게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이듬해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남북 간 대화의 선순환이 멈췄고, 북한이 대북전단을 문제 삼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남북 대화는 단절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SNS를 통해 9·19 남북 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며,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어제(18일) 취임한 서욱 국방부 장관도 남북이 약속했던 공동 유해 발굴 현장을 찾아 합의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서욱/국방부 장관 : "9.19 군사 분야 합의 이행을 우리가 실질적으로 준수하면서 북한이 거기에 호응해올 수 있도록 하고…"]

반면 북한 관영 매체들은 9·19 2주년 관련 소식을 전혀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일단 문을 걸어 잠그고, 코로나19 방역과 수해 복구 등 당면 현안 해결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11월 미국 대선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내년 1월 8차 당 대회 때 발표할 새로운 ‘국가 발전 전략’에 고심의 결과를 담을 것으로 보입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북미 간의 비핵화 협상 하고도 아주 긴밀하게 연계돼 있다 보니까, 좀 더 지켜보고 있는 단계가 아닌가…"]

꽉 막힌 남북 관계를 풀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북한은 우리 측의 통신선 연락에도 3개월째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