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연이은 태풍에 北 또 비상…30만 평양 당원 ‘피해복구’ 자원
 
 
 
[앵커]

북한도 잇따른 태풍에 강원도, 함경남북도 해안가 중심으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복구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의 우수 당원을 소집하자 하루 만에 30만 명이 지원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고성의 북쪽 도시 통천.

강풍에 나무가 쓰러지고, 파도는 사람 키보다 높이 치솟아 오릅니다.

[조선중앙TV/강원도 통천군 : "현재 태풍 10호는 고성과 통천 해상 부근으로 가까이 접근하고 있습니다."]

통천에서 40여 킬로미터 북쪽에 위치한 강원도 최대 도시 원산.

쏟아지는 집중 호우에 차량 통행은 완전히 차단됐고, 육교까지 거의 잠겼습니다.

[조선중앙TV/강원도 원산시 : "이렇게 보시는 것처럼 강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재 교통이 마비된 상태입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도시 곳곳이 침수됐고, 현장상황을 보도하는 기자들도 거센 바람에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합니다.

[조선중앙TV/함경북도 김책시 : "현재 비내림 양은 거의 100mm 이상이고 바람은 초당 10m/s의 속도로 불고 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이번에도 새벽부터 특별 방송을 편성했습니다

피해책임을 물어 당 고위 간부가 대거 해임되는 등 처벌이 내려지자 바짝 긴장한 모습입니다.

[조선중앙TV/평양시 : "두 차례 태풍을 겪었다고 해서 만성적으로 대응해서는 절대로 안 됩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보다 철저히 세워야 합니다."]

북한 매체들은 30만 명의 평양시 당원들이 함경도 수해복구 지원에 자원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자필편지로 만 2천 명의 우수당원 소집을 제안한 지 하루 만입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북한 주민들의 고통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북한 지도부가 이전과 차원이 다른 수준의 희생과 솔선수범의 자세를 보여줘야 민심 이반을 막을 수 있다는 절박감이 반영된 조치로 보입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피해 규모 등 잇따른 태풍 관련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