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김정은, ‘태풍 피해’ 함경남도 현지 시찰…도당위원장 해임
 
 
 
 
 
[앵커]

우리로 치면 도지사에 해당하는 북한 함경남도 당위원장이 태풍 피해 책임을 지​고 전격 교체됐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호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입은 ​함경남도를 방문해 내린 결정인데, 이 뿐만 아니라 군과 핵심당원들을​ 피해지역으로 급파하는 등 재해 극복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그 배경과 의미를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빗물이 채 빠지지 않은 함경남도 해안가 마을, 강풍에 부서진 건물들이 곳곳에 눈에 띕니다.

갈색 모자를 눌러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진흙탕 길을 누비며 복구 대책을 지시합니다.

태풍 ‘마이삭’이 북한 동해안을 강타한 지 이틀 만에 피해 지역 시찰에 나선 겁니다.

[조선중앙TV : "함경남도와 함경북도 해안연선 지대에서 1,000여 세대의 살림집(주택)들이 각각 파괴되고 적지 않은 공공건물들과 농경지들이 침수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를 타고 현지에 도착해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한 노동당 정무국 확대회의도 소집했습니다.

우리의 도지사 격인 함경남도 당위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곧바로 후속 인사를 단행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피해 책임이 당 고위간부에게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한 셈입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인력과 자재 수송 총동원령과 함께 군에도 지원 명령을 내렸습니다.

또 친필 서한을 통해 수도 평양의 핵심당원 만2천 명을 함경남북도에 급파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들을 ‘최정예 사단’이라고 치켜세웠는데, 충성심 높은 평양 당원들을 중심으로 재난극복 역량을 결집하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수해 복구를 내부 결속, 당 창건 기념일 성과로 대체하는 작업을 선전선동 차원에서 기획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당국은 이번 태풍으로 수십 명의 인명 피해가 난 원산시와 강원도 간부들도 처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이전 태풍들보다 더 강력하다며 그 어느 때보다 일사불란한 위기관리를 더욱 강조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