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북한도 태풍 피해 속출…물에 잠긴 원산, 저수지 수위 ‘위험’
북한도 태풍 피해 속출…물에 잠긴 원산, 저수지 수위 ‘위험’
 
 
 
[앵커]

북한도 특별 방송을 통해 제9호 태풍 ‘마이삭’의 북상 소식을 시시각각 전하고 있습니다.

곳곳에서 피해도 확인되고 있는데요,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도심과 논밭이 물에 잠겼고 저수지는 위험 수위에 달했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북한 조선중앙TV도 수시로 특보를 편성해 태풍 소식을 전했습니다.

[조선중앙TV/오늘 새벽 : "폭우를 동반한 200~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내릴 것이 예견된 만큼 모든 지역 모든 단위에서는 필요한 대책들을 빠짐없이 세워야 합니다."]

태풍 영향권에 든 지역에는 기자들이 직접 현장에 나가 소식을 전했습니다.

도심과 농경지 등 곳곳이 폭우에 잠긴 모습도 거의 실시간으로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TV/오늘 새벽/강원도 고성 : "보다시피 이 읍지구 도로들은 여러 군데가 지금처럼 물이 무릎까지 넘쳐나서 도로들이 여러 군데 막힌 상태에 있습니다."]

[조선중앙TV/오늘 아침/강원도 원산 : "우리는 지금 여기 원산시에서 태풍 9호의 현 상황에 대해서 계속해서 전하려고 합니다. 지난 2일 21시부터 3일 06시 현재 내린 강수량은 200mm에 달한다고 합니다."]

일부 지역에는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고, 지역 당국자들은 밤새 피해 예상 지역을 점검했습니다.

[조선중앙TV/오늘 새벽/함경남도 신포 : "여기는 함흥시에서 78km 정도 떨어진 함경남도 신포시입니다. 이곳 시의 책임 일꾼들은 위험 기세들이 있을세라, 자그마한 빈틈이 생길세라 시내 곳곳을 돌아보면서…."]

이번 태풍이 많은 비를 동반하면서, 북한 주요 저수지엔 ‘큰물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한장백/기상수문국 실장 박사 : "지난 한 달 동안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그래서 대부분 저수지는 이미 수위가 거의 다 찼습니다."]

북한 당국은 저수지 수위가 높아지면 하류로 많은 물을 방출하게 된다며, 인명 피해가 단 한 건도 없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