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2) 北, ‘마이삭’ 한발 앞서 태풍특보…“피해 대비 총력”


北, ‘마이삭’ 한발 앞서 태풍특보…“피해 대비 총력”
 
 
 
 
[앵커]

제9호 태풍 ‘마이삭’ 북상 소식에 북한도 다시 경계 태세를 높이고 있습니다.

북한 대부분 지역에 기상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북한 주민들은 태풍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조선중앙TV는 오늘 오후 3시 정규방송을 시작하면서 기상특보 방송을 곧바로 내보냈습니다.

우리의 기상청에 해당하는 북한 기상수문국은 태풍 ‘마이삭’ 경로를 따라 250mm 이상의 폭우와 강풍, 홍수, 해일 피해가 모두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예보했습니다.

[리성민/북한 기상수문국 부대장 : "매우 강한 대형 태풍입니다. 경상남도를 상륙해서 남부 내륙 쪽으로 해서 강원 앞바다로 빠져나올 때까지도 태풍으로서의 본성을 잃지 않고…"]

조선중앙TV는 어제부터 하단 자막으로 지역별 예상 강수량을 예보하는 등 사실상 기상 특보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은 지역별로 태풍 피해 예방 작업에 총동원되고 있습니다.

농경지 배수로와 도로, 하수도, 발전소 설비 등을 점검하고, 건설 자재 등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이번 태풍이 해일을 동반하는 만큼, 동해안 수산사업소들은 양식장과 부두, 어선 보호를 위한 대비책도 세웠습니다.

[김영식/북한 안변군 사평협동농장 관리 위원장/어제 조선중앙TV : "큰물(홍수)이 나면 제일 피해를 볼 수 있는 그런 농장입니다. 그래서 농장에서는 태풍 9호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 배수장을 완전 가동할 수 있게끔 다 재정비해놨습니다."]

특히 지난번 장마와 태풍으로 직격탄을 맞은 북한의 대표적 곡창지대 황해도의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 최근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당 고위간부들이 황해도에 급파돼 피해 복구를 지도하기도 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제사회의 수해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태풍 피해 예방과 복구에 내부 역량을 총동원하는 모양새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목록보기